왜 일본리그 타자들은 메이저리그에서 고전할까?

일본리그의 투수들은 공식구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메이저리그에서의 평가가 높은 편이나 야수들은 그렇지 않다. 특히 근래에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임펙트있는 활약을 한 야수가 전무한 실정이다.

도대체 왜 이런 현상이 벌어지는 걸까? 그 이유도 사실은 공식구의 차이에 있다. 일본의 볼과 메이저리그의 볼의 결정적인 차이는 공의 강도에 있다. 일본의 공은 세게 누르면 변형될 정도로 무른 편이다. 그렇기에 강한 힘을 공에 전달하는게 오히려 공의 비거리를 줄이기도 한다. 왜냐하면 타격에너지가 공을 변형시키는데 사용되어 타구에 제대로 배팅파워가 전달되지 않게 된다.

일본에서는 홈런을 치기위한 타격방법으로 흔히 사용되는 용어가 뱃에 공을 실어라이다. 첨엔 이것이 무슨 의미였는지 몰랐지만 오치아이 히로미츠의 홈런 장면을 보면 잘 알 수 있었다. 전혀 큰 힘을 들이지 않으면서 가볍게 공의 밑부분에 백스핀을 걸어 타구에 각도를 부여하는 것이다. 타구는 강력한 라이너성은 아니나 포물선을 그리며 뻗어나가 담장을 넘겨버린다.

이처럼 힘들여 치지 않는 이유는 일본볼이 무른 편이라 강한 스윙이 오히려 타구의 비거리를 줄이기때문이다. 그대신 백스핀을 거는 것이 강조된다. 일본의 볼은 무르기에 볼이 뱃에 흡착되며 접촉시간이 길다. 따라서 스핀을 걸때 그 작용시간도 길어진다. 그리고 공기저항을 덜 받는 일본의 공은 백스핀에 의한 양력발생이 크므로 백스핀에 의한 비거리 증가효과도 크다.

일본타자들은 대개 연식야구로 야구를 시작한다. 연식공은 경식공에 비해 아주 무르기에 무른 공을 어떻게 쳐야 멀리 보낼 수 있는지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메이저리그의 볼은 매우 딱딱하다. 볼이 뱃에 닿으면 볼은 바로 튀어나간다. 접촉시간도 매우 짧으며 공의 변형도 거의 없다. 사실 메이저리그 볼로 장타를 치는 방법은 알기 쉽다. 볼을 뱃중심에 맞춰 강한 힘으로 타구를 보내면 된다.

이런 볼의 차이는 일본의 장타자들이 메이저리그에 가서 고전하는 가장 큰 이유다. 일본과 메이저리그의 파워차이는 분명 존재하는데다 일본의 볼에 최적화된 홈런을 만드는 방식은 파워보단 기술적으로 백스핀을 걸어 양력을 발생시킬 수 있는가란 요소가 메이저리그에 비해 중요하기때문이다.

장타자들뿐만이 아니라 교타자들도 마찬가지다. 일본야구의 특징중 하나가 타격에 있어서의 나가시우치라는 것이다. 외곽 볼에 대해 큰 힘을 들이지 않고 공에 백스핀을 걸어 내야수의 키를 넘기는 안타를 노리는 것인데 메이저리그 공으로는 이 기술이 제대로 발휘되기 힘들다.

필자가 특히 일본리그 타자들이 메이저리그에서의 성공이 힘들다고 보는 것은 공이 다르고 타격에 대한 어프로치에서 크게 다르고 육성밥법도 다르다는데 있다

야나기타같은 타자는 메이저리그에 가까운 타격스타일을 가지고 있으나 이것은 예외에 속한다.

일본타자들의 기술적 장점은 일본리그 경기를 통해서 잘 알 수 있다. 메이저리그에 가게 되면 그 포텐셜을 발휘할 기회를 잃을 뿐이다.

왜 Npb는 스플리터에 관한한 Mlb를 압도할까?

쿠로다 히로키가 히로시마로 돌아올 때만해도 NPB타자들 쯤은 압도할줄 알았다. 그는 기량이 쇠퇴해서 더이상 메이저리급의 투구가 불가능해서 일본으로 온 케이스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war에 있어서 그다지 변동이 없었다.

그런 결과가 나온 것은 일본 타자들의 포크볼에 대한 대응력이 메이저리그 타자들보다 뛰어났기 때문이다. 쿠로다가 메이저리그에서 결정구로 사용하던 이 구종의 구종력이 일본리그 타자들의 한차원 높은 대응력에 애를 먹으며 크게 하락했다.

일본타자들이 포크볼에 대한 대응력이 좋은 것은 일본투수들의 포크볼의 질이 높고 또 많이 던지기 때문인데 그럼 왜 일본투수들의 포크볼은 그렇게 위력적일 수 있는지 그 이유를 한번 생각하보자.

포크볼은 의도적으로 백스핀을 줄여 상향무브먼트를 감소시켜 타자를 현혹시키는 것인데 그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순수한 백스핀의 포심을 많은 회전량으로 던질 수 있어야하는데 일본투수들은 이 기술이 뛰어나다. 구속보단 순수한 백스핀을 강조하는 일본의 특징의 소산물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순수한 백스핀의 포심을 던지는 투수가 매우 적고 또 그런 투수가 있더라도 세트가 되는 포크볼을 던지는 투수는 더더욱 적다.

미스없이 포심에 순수한 백스핀을 거는 일본 투수들의 장점은 공식구의 차이로 인해 잘 발휘되기가 힘들다. 일본 투수들은 정통파라해도 파워에서는 메이저리그에 밀린다. 그들의 장점은 순수한 백스핀에 있는데 여기에 미스가 많아지는 메이저리그에서 본래의 실력을 발휘하기란 여간 힘든 것이 아니다.

하지만 일본리그라면 정교하게 순수한 백스핀의 포심을 구사하면서 포크볼로 타자를 돌려세우는 질 높은 투구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 이건 오직 일본리그에서만 가능하다.

NPB정상급의 포심볼러를 상대할 한국타선

오늘 일본과의 경기에서 한국팀이 상대해야할 선발투수는 타구치인데 참 재미있는 투수다. 포심의 평균구속은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중 두번째로 느린데 피치 밸류는 두번째로 높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느리지만 npn에서 두번째로 위력적인 포심을 던진다라는 말이다. 참 이해하기 힘든 일이지만 사실이 그렇다.

이 투수는 투피치 투수라고 보면 된다. 슬라이더를 많이 던지긴 하지만 포심, 슬라이더가 전부라고 보면 될 정도로 구종이 단순하다.

슬라이더는 피치밸류상 리그 평균보다 뛰어나긴 하지만 매우 강한 구종이라고 보기힘들고 전적으로 포심으로 먹고사는 투수다.

포심의 피치밸류가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중 리그 2위라고 했는데 그보다 수치가 높은 투수는 세이부의 키쿠치뿐이다. 이 투수는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들중 가장 포심구속이 빠른 투수다.

과연 한국타자들이 타구치의 포심을 어떻게 공략할까? Npb정상급의 포심을 상대로 한국의 어린 타자들이 어떤 결과를 보여줄지 궁금하다

메이저리그의 저품질 공식구의 문제

일본시리즈와 월드시리즈를 보면서 느낀점은 선수 개개인의 능력은 메이저리그가 앞설지 몰라도 경기의 질은 일본리그가 높다라는 필자의 지론이 재확인된 점이다.

왜냐하면 야구라는 경기는 투수가 공을 던져야 경기가 성립되는 경기이기때문이다. 따라서 일단 투수가 제 기량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뭐가 필요할까? 일단 사용되는 공의 품질이 좋아야한다.

그런데 이 공의 품질에서 메이더리그 공식구는 일본을 따라가지 못한다.

이번 월드시리즈는 많은 홈런이 나오며 재미있었지만 경기의 질이 높다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다. 벌렌더마저 공식구가 미끄러워 슬라이더를 제대로 구사할 수 없다고 할 정도였다.

물론 실투를 장타로 연결하는 파워는 대단하다. 하지만 진정한 타자의 기술이란 완벽하게 구사되는 투수의 공을 타자가 받아치는 것이 아닐까?

확실히 일본리그의 타자들은 파워에서 밀리나 그들의 타격은 메이저리그의 공에 비해 투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일본제 공식구를 상대로 한 것이다.

다르비슈나 타나카는 일본리그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거뒀던 괴물투수들이다. 이들이 메이저리그에서는 어처구니 없게 털리곤한다. 하지만 그것의 근본 원인이 공식구의 품질차이로 인해 제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없는게 더크다.

메이저리그 타자들이 실투를 치명적인 장타로 연결하는 것은 나을지 몰라도 완성도 높은 질 좋은 투구를 상대로 과연 일본타자들 보다 뛰어난지 그건 불분명하다.

이번 타고투저의 월드시리즈는 벌렌더의 일갈로 인해 공식구품질 문제가 본격적으로 대두되었다. 메이더리그에서도 롤링스사 공식구의 품질 문제가 대두되어 일본의 미즈노사공을 메이저리그에서 사용하는 것이 어떤가하는 논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

Npb와 mlb의 레벨문제는 공식구의 통일이 급선무다. 물론 그것은 일본의 공을 메이저리그에서도 사용한다라는 전제조건에서 출발한다.

일본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의 부조리

올시즌 일본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의 가장 큰 화제는 요코하마의 일본시리즈 진출이었다. 페넌트레이스 우승팀 히로시마에게 14.5 게임차로 3위에 쳐져있던 요코하마가 클라이막스 시리즈에서 기세를 올리면서 마침내 히로시마까지 물리치고 일본시리즈 진출까지 성공한 것이다.

하지만 그 누구도 요코하마가 센트럴리그의 최강자라고 인정하지 않았다. 어디까지나 리그우승은 공식적으로 히로시마였기때문이다. 퍼시픽리그 챔피언 소프트뱅크는 3위팀 라쿠텐에게 고전하면서도 강자로서의 체면을 지키며 일본시리즈에 진출했는데 만일 소프트뱅크마저 라쿠텐에게 패했다면 양리그 3위팀끼리 벌이는 일본시리즈가 될뻔했다.

클라이막스 시리즈의 도입은 우선 페넌트레이스 우승의 권위를 크게 훼손시켰다. 이전 리그우승의 가치는 전통의 일본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다라는 영광에 있었다. 하지만 지금 리그전은 그저 클라이막스 진출팀을 가리는 예선전의 성격이 되어버렸다. 그것도 봄부터 가을까지 펼치는... 지루하지 않을 수 없다.

또 일본시리즈 역시 그 권위를 상실했다. 긴 시즌 사투를 벌여 리그 최강임이 확실하게 증명된 정통성을 가진 두 절대강자가 벌이는 직접대결의 단기결전의 묘미가 일본시리즈에 있었는데 이번 시즌처럼 퍼시픽리그 우승팀과 센트럴리그 3위팀의 격돌이라는 구도는 우선 관심도를 떨어트린다.

원래 클라이막스 시리즈가 도입된 배경은 우승팀이 결정된 이후의 소화시합을 줄이자는 취지였다. 하지만 그것을 줄이자고 일본시리즈의 진입장벽을 내려버린것은 편법에 지나지 않는다. 정말 소화시합을 줄이려고 한다면 팀간의 전력격차를 줄여야하는 것이 정론이다.

일본프로야구는 먼저 여기에 힘을 기울였어야한다. 그럼 그 방법은 뭐가 있을까? 많은 돈을 들이면서도 효과를 내지 못하는 구단에게 사치세를 거두어 적은 돈으로 좋은 성적을 낸 구단에게 배분하는 시스템을 생각해볼 수 있다.

센트럴리그를 보자. 여기에는 요미우리와 한신이라는 인기 부자구단이 둘이나 있다. 하지만 이들의 팀편성이 뛰어나다라고는 절대 보기힘들다. 돈만 많을 뿐이지 그에 비하면 거두는 성적은 불만스럽다. 반면 야쿠르트와 히로시마는 적은 예산에도 불구하고 코스파는 뛰어난 성적을 남겨왔다. 만일 일본 프로야구계에서 코스파가 나쁜 금만 구단에게서 돈을 거둬 코스파가 뛰어난 구단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확립했다면 전력격차는 줄어들었을 것이고 소화시합은 줄어들었을 것이며 정통성시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포스트시즌의 부조리도 필요없었을 것이다.

이번 부조리한 포스트시즌 제도로 피해를 본 팀이 히로시마였다라는 점이 가슴 아프다. 스몰클럽이면서도 육성을 통해 강한 팀을 만들어냈고 두 금만 구단 요미우리와 한신을 압도했으면서도 일본시리즈에 나서지 못했다.

많은 욕을 먹은 요코하마도 피해자일듯 하다. 세대교체에 성공해 이후가 주목되는 팀이지만 룰상에서의 하극상임에도 잘못된 룰 땜에 비판 받았다. 하지만 머지않은 미래에 요코하마는 히로시마와 양강을 형성할 것이고 치열한 리그 우승경쟁을 보여준 것이다.

소화시합문제는 근본적으로 돈많은 구단은 비효율적인 팀편성으로 시종해도 돈의 힘으로 우승할 수 있고 효율적인 팀편성과 육성으로 노력해도 돈이 없으면 우승할 수 없는 구조에 있다.

이 구조를 깨기위해서는 부의 재분배가 필요하다. 막말로 돈지랄하는 구단에게 돈을 거둬 악조건하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팀을 지원하는 구조라면 소화시합은 사라질 것이고 클라이막스 시리즈라는 괴상한 제도도 사라질 것이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