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투수들에게 구속이 생명선인 이유.

메이저리그에는 고속 싱커나 고속 슈트(그립상으로는 싱커, 슈트가 아니나, 구질은 비슷하므로)를 던지는 투수가 상당히 많이 있으나 일본에선 그렇지 않다고 밝힌바 있다. 그리고 그 이유역시 설명했다.

싱커나 슈트는 역회전을 주어야 하기 때문에 투수의 몸에 상당한 무리를 안겨준다라는 폐해가 있다.

그래서 한 때 싱커볼 투수였던 다르비슈 유도, 부상 이후 싱커라는 구질을 아예 포기하기에 이르렀다.

 

일본 프로야구 역사상 고속 슈트로 가장 유명했던 투수로는 모리타 코오키를 들 수 있을 것이다. 메이저리그와는 달리 고속 슈트를 구사하는 투수가 거의 없다시피 했으므로 타자들의 적응력이 떨어져,  그의 고속슈트는 큰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

현역시절 모리타는 타격의 신으로도 불릴만큼 일본리그의 간판타자중 하나였던 오치아이 킬러로써 유명했다. 고속 슈트를 이용한 인코스 공략에 오치아이는 고전하기 일쑤여서, 그의 대 모리타 통산타율은 불과 1할7푼6리에 불과했고 은퇴후에도 현역시절 가장 상대하기 힘들었떤 투수로 모리타 코오키를 지목하기도 했다.

하지만 모리타는 현역 시절 10승 이상을 거뒀던 시즌이 불과 1시즌에 불과할 정도로 꾸준한 활약과는 거리가 있었다.

 

고속 슈트의 효과는 이미 모리타 코오키를 통해서 일본에서도 입증이 되었지만, 문제는 슈트라는 구종이 투수의 몸에 미치는 악영향이 문제화된 것이, 결국 이런 유형의 투수들의 출현을 가로막았던 것으로 정리할 수 있겠는데, 메이저리그 투수들은 투심패스트볼을 이용해서 고속슈트와 같은 구질의 공을 던진다는 점을 생각해 보면 왜 일본투수들은 메이저리그 투수들처럼 투심패스트볼을 활용하지 않았을 까하는 의문이 남는 것이 당연하다.

메이저리그 투수들은 심지어 투심패스트볼이 아니라, 포심패스트볼로도 포수를 향한 어깨를 빨리 열고 릴리스 포인트를 다소 늦추는 등의 방법으로도 내츄럴 슈트회전을 발생시키는 투수들도 상당수인 상황인데 말이다.

 

메이저리그의 무빙패스트볼에 상당하는 일본의 야구용어는 쿠세다마로 부정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즉 원래는 순수한 백스핀의 직구를 던지려고 했는데, 자연적으로 다른 회전이 섞이면서 볼끝이 좋지 않게 된 치기 쉽게 들어간 볼을 일본에선 쿠세다마라고 불렀다.

메이저리그에선 내츄럴 슬라이더나 내츄럴 슈트가 들어가는 포심패스트볼을 가진 투수들이 그 특유의 쿠세다마로 인해 오히려 타자에게 공포스런 존재로 군림하는 경우가 많은 것과는 크게 대비되지 않는가?

 

슈트와 싱커의 회전 성분은 백스핀과 사이드스핀의 절충적인 형태다.

메이저리그의 싱커볼 투수에 대한 버티컬 무브먼트를 조사해본 수치를 보면, 대략 5-10사이에 위치하는데, 훌륭한 슈트와 충분한 백스핀이 들어가지 않은 밋밋한 포심의 차이는 사실 종이한장 차이와도 같이 미미하다.

타자를 보기좋게 맞춰잡는 성공적으로도 구사된 슈트나 싱커가 되느냐, 아니면 타자가 치기좋은 밋밋한 포심이 되느냐의 차이는 생각처럼 큰 것이 아니다. 미묘한 스핀의 차이에 의한 미묘한 무브먼트의 차이로 인해 갈린다.

볼의 직진성에 유리한 일본의 공인구, 공기저항을 더 많이 받아 변화에 유리한 메이저리그의 공인구.. 대단히 사소한 차이인 것 같지만 그것을 대단치않게 넘겨버릴 수는 없을 것 같다.

 

그래서 무빙패스트볼로 타자를 맞춰잡는 투구를 하는 투수의 유형에 있어서 구속은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되는 것이다.

맞춰잡는 피칭이란 투구수를 절약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유용한 것이나 그 대신 불확실성이 크다.

앞서 말한 것처럼 슈트나 싱커와 같은 구질은 작은 밋밋한 포심이 되어 타자에게 통타당할 위험이 있고, 또 일단 타자가 쳐낸 볼은 여러가지 운등의 요소로 인해 안타가 될수도 아웃이 될 수도 있다는 불확실성이 있다.

따라서 투수가 잡아내는 아웃카운트의 비중에 있어서 맞춰잡은 아웃카운트의 비중이 높으면 높을수록 투수의 투구는 불확실성에 크게 노출되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아웃카운트를 삼진으로 잡아낼 수 있는 있어야 한다.

그런데 슈트 싱커볼 투수들의 경우는 의도적으로 볼끝을 나쁘게 하는 타입이므로 삼진에 필요한 직구의 위력을 갖추려면 직구의 두 요소인 백스핀과 구속중 구속에 전적으로 의존해야만 할 것이다.

 

어느 투수가 맞춰잡는 피칭을 얼만큼 효과적으로 해내고 있는가를 알 수 있는 지표가 바로 플라이볼 대비 그라운드 볼 비율이다.

그런데 이 지표가 대단히 좋은 투수는 메이저리그에서 정상급 투수로 군림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데이터로도 확인된다.

펠릭스 에르난데즈나 로이 할러데이와 같은 투수들도 이 지표자체는 최정상급이 아니다.

이들 투수들은 맞춰잡는 피칭을 주요한 축으로 삼고 있으면서도 삼진능력또한 어느 정도 갖추고 있다. 훌륭한 구속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된다.

물론 데릭 로우처럼 그리 빠르지 않은 구속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맞춰잡는 피칭에 능한 투수들도 있지만 이런 경우는 예외에 속한다.

공이 느린 투수가 맞춰잡는 피칭을 하는 것은 상당한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구속이 느린 투수들이 성적을 내는 경우를 보면, 대개가 직구의 백스핀이 훌륭한 경우다.

구속의 느린 점을 강한 백스핀을 통해 보완하여 직구의 위력을 갖는 것이다.

그리고 백스핀이 훌륭한 직구를 가지고 있는 투수는 그만큼 떨어지는 변화구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어 타자의 헛스윙을 유도해내는데 유리하다.

이런 점들은 모두 삼진양산에 있어서 필요한 것들이다.

백스핀이 훌륭한 투수들은 볼이 떠오르기 때문에 맞춰잡을 경우 플라이볼의 비중이 높은데 필연적으로 삼진의 비중역시 높을 수 밖에 없기때문에 같은 구속의 그라운드 볼 투수에 비해 삼진으로 잡아내는 아웃카운트의 비율이 높다. 따라서 안정성을 가진다고 할 수 있다.


플라이볼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피홈런의 숫자가 증가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지만 그것은 사사구의 허용율이 나쁜 투수들에게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부작용인 것으로 판단된다.

볼의 직진성이 강한 일본리그의 경우는 와다나 스기우치처럼 공이 빠르지 않으면서도 앞서 설명한 투구술로 최정상급의 삼진능력을 발휘하기도 한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역시 공인구의 차이도 있고 해서 그런 예를 발견하기는 힘들지만, 구속이 느린 투수들이 백스핀이 살아있는 직구를 던짐으로써 꽤나 많은 삼진을 잡아내는 경우를 볼 수 있다.

 테드 릴리나 베리 지토등이 이런 예일까?


난 이런 유형의 메이저리그 투수들을 일본형 정통파투수라고 부른다.

구속은 느리지만 백스핀이 좋은 직구의 스타일을 가지며,  그리고 그런 직구와 종변화구의 콤비네이션으로 많은 삼진을 양산해내는 스타일의 투수들 말이다.

일본에선 이런 유형의 투수들이 매우 흔하다. 메이저리그에서의 오버스로란 개념은 쓰리쿼터형의 투수를 포괄하는 것으로, 일본의 기준에서 본다면 메이저리그에선 오버스로 투수를 찾아보기 힘들만큼 대부분의 투수의 팔이 위치가 내려와 있다.

일본의 투수코치들이 입버릇처럼 말하는 팔의 스윙은 수직으로 내려 꽂듯이 란 것이 메이저리그에선 지켜지지 않는다.

빠른 구속을 내기위해서는 허리의 회전력을 자연스럽게 팔의 스윙으로 전달할 수 있는 쓰리쿼터형이 최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본투수들은 백스핀의 효과를 살리기 위해 주저없이 구속을 버리고 가장 이상적인 오버스로의 형태로 공을 던지려고 노력한다.

 

이 모든 차이들를 파생시킨 근본적인 차이는 역시 공인구의 차이가 아닐는지..

 


덧글

  • 곰돌군 2010/04/24 10:36 # 답글

    이전까지 한번도 언급한적은 없지만 좀 많이 어처구니가 없네요..
  • ㅇㅇ 2010/04/24 10:53 # 삭제

    ㅋㅋㅋㅋㅋㅋㅋ
  • 찌짓떼로 2010/04/24 12:58 # 답글

    ㅇㅋ. 제가 초보자라 님 글을 이해 못했다는 거군요.

    당신 글 재미없어.
  • 쌈와지 2010/04/24 14:43 # 삭제 답글

    기승전공

    모든 결론은 공인구 ㅋㅋ
  • 페이토 2010/04/24 16:12 #

    기승전공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미오야마상 2010/04/24 15:07 # 삭제 답글

    당신은 이제 그만 글을 쓰지 좀?? 뭔 글이 다 공인구로 끝나냐? 이런 글을 베스트로 올리는 다음 수준도 알만하구만.. 이 불쌍한 영혼아.. ㅉㅉㅉ
  • 지토의삼진 2010/04/24 15:33 # 삭제 답글

    릴리나 지토의 경우는 백스핀이아님 커맨드로 봐야죠..릴리야 그렇다쳐도 지금의 지토는 맞쳐잡아서 꾸역꾸역해냅니다...오히려 바즈케즈나 하든정도가 맞겠죠..
  • 푸하핫 2010/04/24 16:51 # 답글

    결론 내는 방식이 죄다 조갑제 스타일.....
  • Orient 2010/04/25 03:09 # 삭제 답글

    저도 이분의 글에서 분명 공감이 가는 것도 있고 공감이 가지 않는것도 있지만 그걸 떠나서 한 개인의 의견이고 더군다나 여기는 한 개인블로그인데 댓글다는분들께서 이렇게까지 상대를 비방하고 인신공격까지 하는것은 좀 아니지 않나라는 생각입니다.
  • doctober 2010/11/02 14:57 # 삭제 답글

    공인구 얘기는 잘 모르겠지만 나머진 제가 잘 몰랐던 내용이네요. 많이 도움되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