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한일전이 비참한 패배일 수 밖에 없는 이유.

일본은 그들의 팀칼러대로 한국과의 경기에서도 특유의 패싱게임을 구사했다. 그러나 눈에 띄게 달라진 것이 있었는데, 그것은 패스의 스피드였다.
일본이 한국을 만나 특유의 패싱게임을 살려 경기를 지배하면서도 결과를 쉽사리 내지 못했던 이유는, 일본의 패스스피드가 한국의 프레싱의 스피드를 능가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몸싸움에 약한 일본팀은 상대 수비수가 접근할 시간을 주지 않고 빠르게 선수와 공을 움직여 공격을 풀어나가는 컨셉을 가지고 있는데 그 컨셉이 한국팀을 상대로는 완성도 있게 이루어지지 못했다.
하지만 이 날 경기는 달랐다. 한국선수들의 압박속도를 능하가하는 빠른 패스워크로 스페이스를 적절히 활용하며 간단히 득점찬스를 만들어냈다.

한국팀의 휴식일이 일본보다 하루 적었고 이란과 연장접전을 펼쳤다라는 점을 감안해야 하겠지만, 결과적으로 경기후 데이터를 보면 운동거리에 있어서 한국은 일본을 능가하고 있었다.
운동거리에서의 우위로 일본의 패스스피드를 잡는, 한국팀이 일본을 상대로 결과를 얻어낼 수 있었던 경기들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조건이었다.
따라서 일본팀의 패스스피드 자체가 이전에 비해 향상되었던 것이 한국팀이 고전했던 가장 큰 이유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본팀도 발전된 면만 보였던 것은 아니다. 체력이 떨어지는 후반전이 되면 미스가 많아지만서 자신들이 추구하는 축구를 제대로 해내지 못하는 것이 일본팀의 약점이었는데, 그것은 이번 경기에서도 여전히 반복되어 수비와 미드필드를 두텁게 하고 카운터를 노리는 4-1-4-1 형태로 한국이 나왔을 때 일본은 제대로 이것에 대처하지 못했다.
또 몸싸움상황에서의 볼경합에서 밀리고, 흘러나온 볼을 따내는데에서도 한국에게 밀리던 후반전 일본의 모습은 지금까지 보여왔던 일본의 약점이었다.
일본은 약한 피지컬을 개선하기 위해 체질개선의 노력을 해왔지만 여전히 그 약점은 극복되지 못한 것이다.

반면 한국은 그다지 일본과의 경기를 통해서 얻은 것이 별로 없었다.
완성도 높은 패싱게임의 색채를 한국팀에 주입하고자 하는 조광래감독은 사실상 좌절을 맞보았다.
전반전 일본에 맞서 같은 패싱게임으로 경기를 주도하려고 했으나 그것은 참담한 실패로 끝났다.
궁지에 몰린 조광래감독은 후반전에 4-1-4-1 전술카드를 꺼내들었는데, 이것은 오카다 재팬이 남아공 월드컵에서 사용했던 선수비 후역습 형의 전술이었다.
일본과 정면대결을 통해서는 결과를 남기기 힘들다라고 생각한 조광래감독은 자신이 추구하는 축구를 버리고 허정무 감독이, 최악의 팀컨디션이었던 나카무라를 중심으로 한 체제의 일본대표팀이 이제 종막을 고하려고 할때, 재미를 보았던 선수비 후역습 전술을 답습한 것이다.

종합해보면 일본은 그들이 추구하는 축구스타일이 한층 더 성숙하였음을 전반전에 증명한 반면, 한국은 조광래체제에서 시도중인 정교한 패싱게임이라는 축구의 컨셉을 끝내 포기하고 과거의 축구를 답습하여 현실과 타협하려 한 셈이다.

이번 아시안컵은 그 대회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으나, 긴 안목에서 보면 차기 월드컵을 향한 준비과정중의 하나다.
따라서 경기결과를 떠나 자신의 축구스타일을 일관되게 구사하며 긍정적인 수확을 얻었던 일본과 경기결과를 위해 추구하려는 축구의 스타일을 포기하고 과거의 축구스타일을 철저히 답습한 한국팀을 비교해보면 명백히 한국팀의 쓰디쓴 패배였다.

조광래감독이 추구하는 소위 만화축구란 그 이상향은 높으나, 현실적으로 그것을 정착시키기에는 너무나도 시간이 부족하다.
일본대표팀은 근 20년동안을 현재의 축구칼라를 유지하면서 그것을 발전시켜왔다.
반면 한국은 단 4년만에 그것을 이루려고 한다. 애초부터 만만치 않은 도전이었다.

조광래감독은 일본과의 승부라는 그 압박감을 이기지 못하고 부랴부랴 후반전에 들어 보수적인 그것도 수비에 촛점을 맞추고 역습을 노리는 축구로 전환했다.
난 의구심이 든다. 과연 이후 조광래감독이 그 짧은 기간동안 승부에 대한 압박감을 이겨내면서 자신이 추구하는 축구의 노선을 인내심있게 지켜갈 수 있을까? 경기결과에 따라 냉온탕을 오가는 한국의 미디어와 팬들을 뒤에 두고 있으면서?
난 강한 회의를 느꼈다. 비단 나뿐일까?
이런 회의를 들게 만들었다는 것. 그것이야말로 이번 한일전에서 한국이 잃은 커다란 것이며 한국이 비참한 패자일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덧글

  • 야구나보세요 2011/01/27 10:03 # 삭제 답글

    축국에서 전술이 안통하면 바꾸라고 있는게 포메이션이야
    숱하게 왜 공격수를 빼고 수비수 홍정호를 넣어서 패배를 자초했냐는 애들이 많던데 당장 허리에서 밀리고 수비가 구멍났는데 하던대로 그냥 밀고갈까?
    남미애들이 언제까지 개인기로 중앙돌파만 시도하디?

    그냥 야구나 보세요 피식
    한국 비참한 패배? 패배하면서 배우는겁니다요
    한게임졌다고 비참타령하는 너같은 팬 축구보지마라
  • 당신뿐인거같은데? 2011/01/27 10:39 # 삭제 답글

    우리도 나름 잘싸웠다. 뭐가 그리 비참한지 자조하는지 모르겠네..
    당신같은 축구팬은 필요없습니다. 그냥 윗분말대로 야구나 보세요.
  • Stracci 2011/01/27 12:01 # 답글

    전혀 비참하지 않은데요.
  • Stracci 2011/01/27 12:06 # 답글

    전체적으로 일본이 압도한 경기가 아니었으니 동의할수 없습니다.
  • ㅇㅇ 2011/01/27 17:04 # 삭제

    댁 눈은 어디에?? ㅋ
  • 아벨라 2011/01/27 12:30 # 삭제 답글

    전반만 보면 일본의 압박과 빠른 패싱이 상당해서 일본이 정말 잘한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후반들어서 그런 모습을 유지하지 못하는것을 봐서는 전반전이 좀 오버페이스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일본이 전후반 내내 그런 모습을 보인다면 쉽게 지지않는 팀이 될것 같더군요. 전반 보고 다득점으로 질줄 알았는데 2:2까지 가는걸 보고 우리선수들의 정신력이 강하긴 하구나 이런 생각도 들더군요. 우리나라가 연장접점없고 휴식일이 하루 길었다면 좀 더 좋은 경기력을 보였을것 같은데 그건 아쉽더군요.
  • 지나가다가 2011/01/27 16:49 # 삭제 답글

    전반전하고 후반전 초까지는 일본 > 한국
    그 다음부터는 한국 > 일본
    승부차기에서 포텐셜 터짐
    비참하다고는 못 하겠지만 우리가 엄청 잘 했냐 하면...
    상대가 주전수비수 둘인가 빠진 일본이었으니까 그거 생각하면 아쉽죠
    인도전 때문에 체력이 바닥났었다곤 해도
  • 주전수비수? 2011/01/28 01:57 # 삭제


    예전 평가전할 때 그 주전수비수 둘있었지만 우리한테 좆발렸어
    뜬금없이 뭔 주전수비수 드립이냐고
  • 지나가다가 2011/01/28 17:41 # 삭제

    예전 평가전이면 설마 월드컵 전은 아니겠져 --
    그때는 일본팀이 완전 병맛이었잖아요
    만약 아시안컵 전의 꺼 가지고 말씀하시는 거면 완전 발렸다는 말에 동의 못하겠네음...

    우리팀 : 연장전 계속 뛰어서 체력 바닥 + 주전수비수 1명 빠짐
    일본팀 : 저번 경기에서 10명이 뜀 + 주전수비수 2명 빠짐 - 조 1위라서 하루 더 쉼

    그니까 핸디캡 가지고 우리팀 옹호할 건 없다 이거임...
    우리팀이 못했다는 게 아니구여
  • ㅇㅇ 2011/01/27 17:02 # 삭제 답글

    ㅂ참한 패배맞다. 뭘잘했다고 실드치는넘들은 머지.ㅋㅋ
    선수들 체력관리도 실패 패싱겜따위 잉여팀들한테나 통하지.

    이제 ㅈ송이랑 영표떠남 누가 소키우남??ㅋㅋ
  • ㅇㅇ 2011/01/27 17:03 # 삭제 답글

    이란전 ㅈ나 잘햇다고 설레발떨때부터 알아봣다 잘하긴 개뿌리.ㅋ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