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니가 보여준 존재감과 아쉽기만한 박지성의 존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가장 큰 문제점은 역시 어디까지나 허약한 수비다. 특히 토트넘전에서 드러났듯이 빠른 스피드로 역습을 펼치는 팀에게 제대로 수비진형을 갖추지 못하고 밀리다가 허무하게 골을 허용해버리는 약점을 여실히 드러냈다.

이런 맨유의 수비문제에 대해서 미드필더들의 중반에서의 수비저지가 부족하기때문이라는 지적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맨유 수비문제의 모든 책임을 미드필더들에게 돌리는 설득력 없는 논리라고 생각된다.
아무리 중반의 미드필더들의 수비능력이 뛰어나고 활동량과 스피드가 뛰어나다 하더라도 수비라인이 밀고올라와서 미드필드 공간자체를 줄여주지 못하면 그 광대한 중반에서 상대 공격의 스피드를 줄이기란 쉽지 않다.
아예 공격은 포기하고 수비형 미드필더와 포백라인이 간격을 좁힌채 농성을 벌이는 전술이 아닌 이상 미드필드에서 효과적인 수비의 1차저지가 이뤄지려면 수비라인이 밀고올라와 미드필드 공간을 줄여주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더군다나 맨유처럼 리그 정상권을 다투는 팀은 대개 상대를 향해 공격해가는 입장이다. 이런 입장에서 미드필드에서부터 적극적으로 저지가 이루어지는 수비를 펼치려면 수비라인이 올라와야한다.

그러나 맨유의 센터백은 적극적으로 올라오지 못하고 쉽게 뒤로 쳐짐으로써 지나치게 미드필드를 공간을 광대하게 만든다.
이 광대한 미드필드 공간을 미드필더들이 커버하여 1차 수비저지망을 펼치기는 매우 쉽지 않다.
맨유의 수비라인이 계속 쳐지면서 미드필드 공간을 넓혀주고 있기때문이다.
이런 약점은 특히 토트넘처럼 준족의 공격수들이 많은 팀에게 철저히 이용되었다.
스피드로 치고 들어오는 토트넘 공격수들에 밀려 수비라인이 후퇴하는 사이 미드필드 공간은 갑자기 넓어졌고 미드필더들도 그것을 메우는 것이 불가능하여 계속 후퇴할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그러는 사이에 골을 허용해버리고 말았다.

스피드에 자신이 없는 맨유의 중앙수비수들은 상대에게 뒷공간을 공략당하는 것을 매우 두려워하여 상대공격수 뒤에서 위치를 잡는데 너무 조급함을 보인다.
하지만 상대의 스피드를  잡는 것은 오히려 적극적으로 밀고올라와 오프사이드 함정을 파고 스피드를 활용할 미드필드 공간자체를 줄여버리는 것이다. 이런 라인콘트롤을 잘하는 중앙수비수야말로 뛰어난 중앙수비수다.

현재 맨유에게 있어서 커버해야할 공간의 부담이 가장 큰 것은 양보란치인 캐릭과 스콜스다.
수비라인이 쉽게 뒤로 쳐져버리는 바람에 이들이 책임져야하는 미드필드 공간자체가 광대한데다 이들은 적극적인 공격가담과 수비가담이 모두 요구되고 있기때문이다.

이 문제가 사실 맨유가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4-2-3-1전술의 톱시타를 맡고있는 카가와 신지가 거의 패스를 받지못하며 경기장에서 지워져 버리는 현상의 가장 큰 요인이다.
뒤로 쳐져있는 맨유의 수비라인탓에 스콜스와 캐릭은 적극적으로 위로 올라오지 못하고 따라서 톱시타의 활동영역과의 거리감이 멀기때문에 자연히 볼배급은 사이드로 향할 수 밖에 없다.

도르트문트시절에 보여주었던 카가와신지의 파괴력이란 바로 좁은 1.5열의 스페이스에서 수비라인에 균열을 일으키는  능력때문이었다. 부드러운 볼터치와 빠른 턴을 가지고 있는 카가와는 좁은 공간에서도 골문을 등진상황에서 빠르게 문전을 향해 반전하여 볼을 키프할 수 있다.
카가와가 위치한 1.5열에 볼을 거의 공급하지 못하고 쉽게 사이드로 볼을 전개시켜버리는 것은 카가와의 능력을 발휘시키지 못하고 경기장에서 지워버리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리고 이런 문제는 근본적으로 충분히 밀고올라오지 못하는 수비라인의 문제다.

그런데 이런 문제가 해결의 조짐을 보였다. 바로 토트넘에게 2-3으로 패했던 경기에서 루니의 등장과 함께말이다.
맨유는 루니를 투입하면서 포메이션상 4-4-2로 전환했고 카가와는 톱시타가 아닌 왼쪽 미드필드로 이동했다. 그럼에도 카가와는 도르트문트에서 보여주었던 플레이를 재현해내며 카가와다운 골을 성공시켰다.

이는 포지션에 관계없이 미친듯이 뛰어다니는 루니가 있었기때문에 가능했다.
사이드, 중앙, 최전방을 가리지 않고 뛰어다니는 루니의 헌신적인 플레이는 카가와 반페르시를 고립에서 구해냈다.
또 3명의 유기적인 포지션 체인지도 함께 이끌어내며 수비망을 붕괴시켰다.
나니의 첫골은 사이드로 이동한 루니의 크로스에 의한 것이었고 카가와의 두번째 골은 톱시타 위치로 내려온 페르시의 패스를 사이드에서 문전으로 이동해온 카가와가 성공시킨 골이었다.
자유로운 포지션 체인지의 성과다.

반페르시와 카가와는 자신이 득의로 하는 위치에서 부지런히 움직이고 날카로움을 가지고 있으나 전 피치를 종횡무진으로 누비는 스타일의 선수는 아니다. 하지만 웨인 루니는 전 피치를 종횡무진 누비며 곳곳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팀에 변화무쌍한 포지션 체인지를 이끌어낸다.

루니의 폭넓은 활동폭이  안겨준 시너지 효과를 보면서 정말 그리워지는 존재는 박지성이었다.
카가와 신지나 반페르시처럼 공격포인트를 기록해내는 날카로움은 없지만 종횡무진 누비며 공수양면에서 연결고리역할을 했던 그 헌신적인 플레이.
지금 맨유에게 정말 아쉬운 존재는 나니나 발렌시아가 아니라 박지성이었다라는 생각이 절실하게 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