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가와와 맨유는 서로에게 적응해가고 있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1 승리를 거둔, 내셔널더비라라고 불리우는 리버풀과의 전통적인 라이벌전은 카가와에게나 팀에게나 진화의 가능성을 던져준 일전이었다라는 생각이든다.

맨체스터나 카가와에게나 해결해야할 과제가 하나있었다.
맨체스터는 윙어의 사이드돌파를 활용한 속공에서 벗어나 빠른 원터치 패스워크를 통한 속공을 접목시켜야했고 카가와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보디컨택트가 중요시되는 환경인 프리미어리그에서의 적응을 위해서는 피지컬의 강화가 필요했다.

그런면에서 맨유의 두번째골은 시사하는 점이 많았다.
먼저 지적하고 싶은 것은 골이 만들어진 과정이다. 카가와는 수비수를 등진 상태에서 포스트플레이를 펼치며 클레버리에게 패스를 내줬고 클레버리는 원터치패스로 측면에서 올라오고 있던 에브라에게 연결했으며 에브라는 낮고 빠른 논스톱 크로스를 페르시에게 연결했고 페르시도 논스톱 슈팅으로 깔끔하게 골을 만들어냈다.
맨유는 지속적으로 연결되는 깔끔한 원터치패스로 리버풀의 수비수들을  바보로 만들면서 골을 만들어낸 것이다. 도르트문트의 공격스타일을 연상케 하는 장면이었다.

아직은 미진한 면이 많지만 카가와도 이전에 비해 보디컨택에 익숙해지는 면이 보였고 맨유의 다른 동료들도 점차 카가와의 빠른 패스플레이에 그 리듬을 맞춰가는 듯 여겨졌다.

물론 아직 카가와는 도르트문트시절처럼 볼터치 횟수가 많지 않다. 여전히 카가와에게 공급되는 패스가 많지 않은데서 그 원인이 있다.
그럼 왜 맨유 동료들은 카가와에게 보다 많은 패스를 공급할 수 없는 것일까?
난 이것이 카가와의 플레이 스피드를 미처 따라오지 못하는데서 기인한다고 생각한다.
카가와는 도르트문트 시절 몸에 익힌대로 볼을 받으면 매우 빠르게 패스를 보낸다. 하지만 맨유의 다른 동료들은 이런 빠른 패스플레이에 익숙하지 않아 볼 줄곳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여기에대한 두려움때문에 카가와에 대한 패스를 망설이게 되는 것이다.
또 한가지는 카가와가 좋은 위치로 톱스피드로 이동하고 있을 때에도 미처 이를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원하는 타이밍에 패스를 받지 못한 카가와는 결국 스피드를 줄이고 서있게 되고 수비수는 재빨리 붙는다. 이 상황에서는 이미 카가와의 장점은 사라진다. 카가와는 스피드를 올린가운데에서 논스톱패스를 주고 다른 공간으로 이동하면서 팀에 활력을 불어넣는 선수기때문이다.

맨유의 동료들중 카가와의 빠른 패스플레이에 적응하면서 같이 리듬을 빠르게 가져갈 수 있는 선수들도 생겨났다.
아직 어리며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클레버리는 이름처럼 영리한 선수여서 리버풀전에서도 카가와 멋진 논스톱 패스플레이로 페르시의 골을 만들어냈다.
에브라, 애슐리 영등의 선수들도 카가와 더불어 빠른 패스플레이를 엮어갈 수 있는 지성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카가와와 궁합이 맞지 않는 선수도 있다. 바로 퍼거슨이 키우고 있는 대니 웰벡이다.
웰벡은 풍부한 활동량과 투지넘치는 플레이로 팀에 공헌하는 측면이 분명 있다. 하지만 아직 어린 선수이어서 그런지 냉철한 지성적인 플레이는 보이지 않는다.
그런 그가 카가와의 빠른 패스플레이를 따라온다라는 것은 무리다. 빠른 패스플레이는 동료들의 움직임, 피치위의 상황등을 파악하는 능력이 있어야만 가능하다.
카가와의 결정적인 슈팅이 한번 있었는데 이것은 웰벡이 측면으로 내주려던 볼이 수비수에 맞으면서 들어오던 카가와에게 우연히 타이밍맞게 굴러갔기때문에 나왔다. 만일 웰벡이 시야가 넓은 선수였다면 카가와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타이밍맞게 패스를 내주었어야 했다.
이런 일들은 비일비재하게 경기중 일어났다. 더군다나 시야가 좁은 웰벡이 4-2-3-1의 중앙1을 맡고 있었으니 오죽했었겠는가?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카가와는 맨유에 적응할 것이고 맨유는 카가와에게 적응할  것이다.
피지컬을 더 강화해가는 카가와, 그리고 카가와의 빠른 패스플레이의 리듬에 맨유의 동료들이 적응해갈 것이다.
이러한 믿음의 단초를 마련해준 것은 리버풀과의 더비전이었다.




덧글

  • 좋은글 2013/01/18 03:48 # 삭제 답글

    정말 제대로 파악하셨네요.
    "카가와는 도르트문트 시절 몸에 익힌대로 볼을 받으면 매우 빠르게 패스를 보낸다. 하지만 맨유의 다른 동료들은 이런 빠른 패스플레이에 익숙하지 않아 볼 줄곳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여기에대한 두려움때문에 카가와에 대한 패스를 망설이게 되는 것이다.
    또 한가지는 카가와가 좋은 위치로 톱스피드로 이동하고 있을 때에도 미처 이를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원하는 타이밍에 패스를 받지 못한 카가와는 결국 스피드를 줄이고 서있게 되고 수비수는 재빨리 붙는다. 이 상황에서는 이미 카가와의 장점은 사라진다. 카가와는 스피드를 올린가운데에서 논스톱패스를 주고 다른 공간으로 이동하면서 팀에 활력을 불어넣는 선수기때문이다."

    이 부분은 완전 공감하는 대목이네요.

    도르트문트 2시즌 정도 거의 안 놓치고 볼정도로 나름 봤다고 자부하는데 많은 부분이 공감이 되는 글이네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이글 혹시 퍼가기 해도 되는건가요? 일단 펌을 했는데 안된다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잘 읽었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