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PB가 MLB보다 흥미진진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메이저리그 야구를 보다보면 command라는 용어가 많이 나오는데, 이것의 정확한 개념은 의도하는 곳으로 정확하게 공을 던질 수 있는 능력을 말한다.

투수가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정확하게 공을 던질 수 있기 위해서는 먼저 중요한 것이 흔들리지 않는 안정된 투구폼이겠지만 또 중요한 것은 공에 거는 스핀에 대한 제어다.

공의 궤도는 스핀이 어떻게 걸리느냐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진다.

스핀이외의 모든 요소가 같다고 하더라도 백스핀이 많으면 공은 양력의 영향을 크게 받아 높은 곳으로 날아가고 백스핀이 적으면 밑으로 떨어진다. 또 횡방향으로의 스핀의 정도에 따라 공이 좌우로 휘는 정도도 달라진다.

커맨드가 좋다라는 것은 곧 자신이 이미지화하는 공의 궤도를 그대로 실제로 재현시켜 원하는 곳에 공이 도달하도록 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라는 것과 같은데 공의 궤도는 스핀의 정도에 따라 달라진다.

따라서 자신이 원하는대로 스핀을 잘 제어할 수 있는 능력은 곧 커맨드와도 직결되는것이다.

스핀을 잘 제어하기 위해서는 역시 안정된 그립감이 필요하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는 메이저리그 공식구가 가지는 형편없는 그립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높다. 미끄럽기로 유명한 메이저리그 공식구로 던지는 투수는 그야말로 곤욕이다. 안정된 그립감이 있어야 스핀을 잘 제어할 수 있고 상질의 커맨드를 유지할 수 있는데 공의 문제 때문에 그것이 힘들다.

이런 문제 때문에 룰상에는 부정투구로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음에도 그립감에 도움이 되는 물질을 공에 바르는 것이 암묵적으로 용인되는 기이한 관행이 계속되어 왔던것이다.

그런데 일본프로야구에서 사용되고 있는 미즈노사의 공식구가 메이저리그에서도 널리 알려지면서 일본공식구가 자랑하는 최적의 그립감을 경험하게 된 메이저리그의 일부야구인들은 메이저리그의 공식구를 일본의 공식구로 대체해야한다라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의 투고타저현상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공의 반발력을 크게 낮춘 통일구가 도입되면서 이런 현상이 크게 대두되었는데 비단 이것만이 투고타저현상의 요인은 아니다.

근본적으로 그립감이 좋은 일본공식구의 좋은 품질의 덕으로 일본투수들은 수준높은 커맨드를 유지할 수 있다라는 점이다.

이것이야말로 일본리그에서 투고타저가 계속되는 근본적인 이유다.

아무리 안정된 투구폼과 릴리스포인트를 가지고 있다하더라도 공의 그립감이 좋지 않으면 스핀을 원하는대로 거는 것이 힘들어지고 따라서 원하는 곳으로 공을 던질 수 있는 커맨드도 나빠진다.

일본투수들은 제구력이 좋은 것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하지만 그것도 일본공식구의 높은 그립감이 있어서 비로소 빛이 날 수 있는 것이다.

야구에는 0의 행렬에 계속해서 이어지는 근소한 투수전도 있는가하면 홈런을 포함한 장단타가 봇물터지듯 터져나오는 경기도 있다.

그런데 이것은 거의 투수의 제구력과 관련이 있다. 투수가 난조를 보여 제구력이 흔들리면 타자들은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집중타로 투수를 녹아웃시키지만 투수가 본래의 제구력을 유지할 경우 많은 점수를 얻어내기는 힘들다.

일본프로야구가 투고타저일 수 밖에 없는 것은 투수들이 제구난을 보이며 난조에 빠지는 빈도가 매우 낮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일본프로야구에서 사용되고 있는 미즈노사의 공식구의 높은 품질덕이 매우 크다.

메이저리그 경기를 보면 투수가 난조를 보이며 집중타가 터져나오면서 빅이닝이 발생하고 그로 인해 승부가 조기에 결정되거나 아니면 난타전으로 지루하게 경기가 늘어지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는데 일본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들다.

대개 박빙의 승부를 적어도 종반까지는 끌고간다. 왜냐하면 선발투수가 그렇게 쉽게 허무하게 무너지지는 않기 때문이다.

바로 이점이 일본프로야구의 재미와 매력이 아닐까한다.

이는 일본투수들의 높은 퍼포먼스의 질때문이며 역시 그것을 뒷밤침하는 미즈노사 공식구의 높은 품질력을 빼놓고서는 이야기하기 힘드리라 생각된다.


덧글

  • ㅁㄴㅇㄹ 2015/06/20 22:42 # 삭제 답글

    일뽕년 아직도 블로그질하나
  • ㅇㅇ 2015/06/20 23:01 # 삭제 답글

    왜 개소리하는지 모르겠는데 일단 지금 투고타저도 아님. 병신같은 세리그나 투고타저겠지 파리그는 적당히 밸런싱이 되어있음.

    1위팀이 +2고 2, 3위팀이 5할미만인 개잡리그도 참 흥미진진하다 그쵸~? ㅋㅋㅋㅋ 도대체 세리그 타자가 얼마나 병신이면 이정도 차이가 나는지? 다 똑같은공인구쓰는데? 타자가 병신이고 투수가 그나마 좀 나은애들이 많으니 당연히 애미뒤진 1-0 투수전이 자주나오지 요즘은 생각보다 그렇지도 않더만 ㅋㅋㅋㅋ 그 풀에서 투수만 비정상적으로 쳐나오고 빠따는 병신같이 안나오는것도 신기 ㅋㅋㅋㅋㅋ

    느프브는 좆같은 드래프트 제도 고치기 전까지는 평생 해먹던놈이 또해먹는 그런 구조로 간다. ㅋㅋㅋ 공인구 영향은 반발계수 빼면 좆도 없으니 꿈좀 깨길
  • ㅇㅇ 2015/06/21 12:39 # 삭제 답글

    래빗볼 시절도 투고타저였었나..
    긁어와도 제로센에 공인구달면 세계정벜같은거나 긁어오니 ㅂ쏘리듣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