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전을 앞둔 미국의 불안감

이번 대회 일본팀은 아오키 노리치카를 제외하면 모두 npb선수들로 채워져있다. 대회전부터 지적되던 약점이었다. 특히 투수전에서 스몰볼로 두세점을 쥐어짜는데 능한 것이 일본팀이고 보면 아오키와 npb선수들로 구성된 팀편성은 일본팀의 승리패턴인 스몰볼 야구의 구현이 과연 가능할까 하는 의구심이 들만도 하다. 그래서 일본내에서도 이번 대회에 크게 기대하기 힘들다는 의견도 많았다.

생각해보라. 타나카 마사히로, 다르비슈 유, 마에타 켄타가 없는 일본의 마운드를.. 게다가 믿고있던 npb의 괴물투수 오오타니마저 부상으로 사퇴했다.

이런 마운드의 사정으로는 일본팀의 무기인 스몰볼야구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가 없다. 스몰볼이 유용한 경기흐름은 서로가 적은 득점의 경기를 하면서 한두점의 가치가 중요해질 때다. 따라서 강력한 투수력은 매우 중요한 생명선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행히 일본에는 스가노라는 좋은 선발투수가 있다. Npb투수들은 야수와는 달리 메이저리그에서도 평가가좋다. War라는 지표에서는 수치에 따라 선수의 등급을 나눠놓고 있는데 적어도 일본에서 슈퍼스타급의 war를 기록했다면 확실하게 메이저리그에서도 호선수급의 war는 찍어준다.

스가노도 마찬가지다. 지난 시즌 6.6의 war를 기록한 스가노는 마에다급의 선발투수라고 보면된다. 따라서 스가노가 난조만 보이지않고 평상시와 같은 피칭만 해줘도 일본이 장점으로 하는 스몰볼 우위의 경기흐름을 만들어낼 수 있다. 이 상황이 된다면 미국이 대단히 불리해진다.

이렇게 볼때 스가노의 존재는 미국에게 있어서 매우 위험한 존재인 것이다.

그리고 미국팀의 선발투수진이 야수진에 비해 불안한 점과 일본팀의 경우 야수들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주춤해지면서 좋은 타자들의 대회참가가 역설적으로 많다는 것도 미국이 원하는 흐름인 타격전이 되더라도 승리를 장담하기 힘든 요소로 작용한다라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일본인 메이저리거 야수들이 많았다면 상당수가 불참했을 것이므로)
npb의 야수들이 투수에 비해 평가가 낮지만 war가 슈퍼스타급 이상이면 높은 확률로 메이저리그에서 3.0이상의 war를 찍어주던 전례를 볼때 슈퍼스타급 이상의 npb의 강타자가 즐비한 일본타선은 실질적으로 메이저리그의 호선수급의 타자들을 늘어놓은 강타선이다.

이번 대회에서 메이저리그의 정상급 야수가 상위타선에 즐비하고 아시아 홈런기록을 가지고 있는 야쿠르트의 발렌틴이 4번을 치고 있는 네덜란드 타선에대한 평가가 높은데 일본타선은 이와 동등하거나 그 이상이다.

만일 미국이 스가노공략에 성공해서 타격전으로 미국이 몰고 간다고 해도 미국이 일본에게 낙승하리라고는 보이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스마일리가 로테이션대로 일본전에 등판한다면 미국의 승산은 거의 없다. 스마일리는 90마일의 평속이지만 위력있는 포심으로 타자를 잡아내는 투수다. 반면 수준급의 변화구는 없다.
이런 유형의 투수야말로 일본 타자들의 좋은 먹잇감이다. 일본 타자들은 전통적으로 움직이는 무빙패스트볼에 약하지 포심에 약한 것이 아니다.

이번 일본팀 타선의 타자들의 특징은 야마다 테츠토로 대표되듯이 포심에 극강이라는 점이다. 시카고 컵스의 락키가 변칙적인 교활한 기교피칭으로 일본팀과의 연습경기에서 호투했던 점을 미국팀은 의미있게 보아야한다.

덧글

  • ㅋㅋ 2017/03/19 23:30 # 삭제 답글

    걱정 안하셔도 될듯 합니다. 태너 로악이 선발로 나온다고 하니 내야땅볼만 때리다가 경기 끝날듯
  • Anonymous 2017/03/22 13:36 # 답글

    스몰볼을 하겠다고 번트를 대었으나 후속타 불발로 망했다고 합니다.
    한 점은 홈런 ㅋㅋㅋ
  • 이명준 2017/03/22 14:10 # 답글

    법사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습자지내야진 2017/03/22 14:55 # 삭제 답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지순례 왔습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
  • ㅎㅎ 2017/03/23 15:01 # 삭제 답글

    번트 대는게 스몰볼은 아니죠 실책은 더욱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