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적인 일본투수들의 전매특허 deception

미국의 야구용어중에 deception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는 물리적인 스피드외에 패스트볼에 대한 타자의 뱃타이밍을 늦게 만드는 여러 기술들을 의미한다.
대표적인 방법들을 이야기하자면 테이크백에서 릴리스까지의 시간을 짧게 가져가는 것과 릴리스까지 투구동작동안 철저히 볼을 숨기는 것이다.

처음 필자가 이 deception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므르브에서가 아니라 느프브에서였다.
그 이유는 므르브에서는 deception을 잘 구사하는 투수가 느프브에서만큼 각광을 받지 않고 잘 소개되고 있지 않기때문에 어쩔 수 없는 것이었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리그 정상급 투수중 deception을 무기로 하는 투수가 상당히 많았다.
와다 츠요시, 스기우치 토시야등은 모두 140km 전후의 느린 구속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앞서 이야기한 deception을 잘 구사하여 뛰어난 탈삼진 능력을 가진 정통파투수로 활약했다.

아마 이렇게 일본야구에서  deception이 뛰어난 투수가 많이 배출되는 것은 선천적인 파워에서는 북미의 투수들과는 비교가 되지 않기때문에 기술적인 다른 방법으로 파워의 차이를 극복하지 않으면 안되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전에 메이저리그는 파워야구 일본은 기술야구라고 하는 도식적인 이분법이 너무 팽배해져 있다보니 세계최고의 리그인 메이저리그가 기술적인 면에서 일본에게 뒤진다라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라는 반론이 나왔다. 맞는 말이다.
사실 파워가 너무 압도적이다보니 메이저리그의 야구가 얼마나 두뇌적이고 교활하며 기술적인지를 잘 느끼지 못할뿐 메이저리그에 비하면 일본리그는 투박하다라는 느낌을 줄 떄도 많다. 무슨 신앙처럼 냉철한 전략적 사고없이 판에 박힌 번트질을 해대곤 하는 것이나 창의적이지 못하고 지나치게 교과서적인 볼배합,타격시 타자들의 투수에 대한 전략적 어프로치의 결여등... 지적할 것들이 너무도 많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치고 던지는 플레이에 있어서 일본야구가 미국야구보다 파워보다는 기술에 의존하는 면이 큰 것은 사실이다.
이는 어쩔 수 없는 것이다. 파워에 있어서 격차가 있기때문이다. 파워에서 뒤지는 일본야구가 그 파워를 보충하기 위해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 더 많이 연구할 수 밖에 없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deception은 일본야구의 특징인 기술야구의 대표적인 사례이다.
과거 일본에 진출했던 김태균선수가 일본투수들의 종속이 너무 좋아 치기 힘들다라고 토로한 적이 있는데 종속이 좋다라고 하는 것은 일종의 착각이다. 일본투수들의 뛰어난  decepion에 타이밍을 뺏겼기때문이다. 
스피드건에 찍히는 스피드는 그다지 빠르지 않는데 타격시에는 뱃이 밀려버리니 종속이 좋다라고 착각을 할 뿐이다.

노모 히데오는 일본야구의 기술적인 우위성을 메이저리그에 정말 잘 나타낸 전형적인 투수였다라고 할 수 있다.
흔히들 노모의 포크볼에만 주목하지만 그의 포크볼이 살 수 있었던 것은 포심의 위력이 있었기때문인데 2003년 16승을 거둘 때의 노모 히데오의 포심 평속은 불과 84.3마일에 불과했다. 이런 구속의 포심으로도 노모가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그의 전매특허인 토네이도 투법에 있다.
이 투법은 콘트롤의 불안이라는 단점이 있긴하지만 볼을 숨기는데 있어서는 최고의 투구폼이다. 즉 노모 히데오는 기본적으로 deception이 뛰어난 기술적인 정통파 투수였다.

야구를 잘 모르는 이들이 봐도 느프브의 투수들과 메이저리그의 투수들은 투구폼에서 큰 차이가 있다.
메이저리그 투수들은 릴리스시에 팔스윙이 크고 멀리 돌아 나온다. deception에 매우 불리한 투구폼이다. 볼이 잘 보이기때문이다.
반면 느프브의 투수들은 팔을 몸에 최대한 붙혀서 테이크백을 하면서 철저히 볼을 숨기다가 릴리스시에 간결하게 내려꽂는다.
정통적인 오버스로를 메이저리그에서는 잘 보기힘든 반면 느프브의 정통파투수들은 보다 오버스로에 가깝다.

과거 필자는 오버스로의 목적이 빠른 구속을 내기위한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것보다 더 큰 이유가 있다라는 것을 알았다. 구속만을 생각한다면 오히려 가장 자연스러운 투구폼인 쓰리쿼터가 더 유리할 수도 있다.
그럼에도 정통파투수의 전형적인 투구폼이 오버스로인 것은 볼에 가장 순수한 백스핀을 넣을 수 있다라는 것도 있지만 볼을 최대한 숨겨서 던질 수 있는 것이 오버스로이기 때문인 것이다.

느프브와 므르브의 수준차이를 이야기할 때 흔히들 투수들의 평속차이를 거론하는 경우가 많다. 양리그 사이에는 대략 5km정도의 차이가 난다.
하지만 이 구속차이가 특별히 양리그의 수준차이를 이야기할때 중요한 근거가 될 수는 없다. 
야구라는 스포츠는 생각보다 상당히 기술적이어서 단순히 파워차이로 수준이 결정되지는 않는다.
일본야구의 기술수준은 상당히 높으며 그와 같은 파워차이는  decepion으로 어느 정도 극복하였다.

타자가 투수의 공에 대해 타이밍이 늦는 것은 볼스피드 때문만이 아니며 야구의 레벨이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볼스피드의 효과는 크게 떨어진다.
일본야구의 수준도 메이저리그만큼은 아니지만 상당히 높으며 따라서 스피드건상의 스피드만으로 타자를 압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더군다나 일본투수들의 파워는 메이저리그에 비하면 떨어진다. 그럼에도 일본투수들의 레벨은 상당히 높다.물론 이것은 그들의 파워때문이 아니라 교묘한 deception에 있다.






 


덧글

  • ㅋㅋㅋ 2017/03/29 07:59 # 삭제 답글

    다좋은데 deception을 자꾸 decepion이라고 적어놓으셨네요
  • ㅈㅈ 2017/03/30 16:31 # 삭제 답글

    여기가 일뽕 맞은 주인장이 하는곳 맞소?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