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노모히데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제2의 쿠로다가 되려고 하는 타나카 마사히로의 도전

오른쪽 팔꿈치 인대부분단열 부상에서 완전부활을 꿈꾸고 있는 양키스의 타나카 마사히로의 오픈전 결과는 만족스럽다라는 평가를 내릴만 하다.25일 메츠전에서 홈런 한 발을 얻어맞는등 5회도중까지 4안타 3실점했지만 지금까지 오픈전 방어율은 1.74에 불과하다. 이런 안정감있는 투구가 평가되어서인지 뉴욕에서 벌어지는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선발투수로 이미 내정되...

노모 히데오가 메이저리그에서 특별한 이유는 따로 있다.

노모 히데오 이후 많은 일본인 투수들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지만 쿠로다 히로키를 제외하고 노모만큼 임펙트를 안겨준 투수는 없는 듯하다.급류와도 같은 폭포수처럼 떨어지는 포크볼을 앞세워 한경기당 9이상의 탈삼진율을 기록하던 닥터K로서의 면모는 아무리 많은 세월이 흘러도 좀처럼 잊혀지지 않을 듯하다.노모 히데오가 그처럼 많은 삼진을 잡아낼 수 있었던 이유를 ...

포심패스트볼의 마술사였던 노모 히데오를 추억하며..

야구경기를 시청하게 되면, 투수의 콘트롤이 제대로 잡히지 않을 때 해설자는 종종 이런 말을 하곤 한다. 어깨가 지나치게 빨리 열리는군요.이는 타자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인데, 타격부조에 시달리는 타자들의 경우도 어깨가 일찍 열리는 경우가 많다. 그럼 왜 이렇게 어깨가 일찍 열리는 것이 투수에게나 타자에게나 좋지 않은 것일까?이는 공의 회전과 관련이 있다.먼...

노모 히데오와 로이 할러데이의 차이.

박찬호가 기록을 갈아치우기 전까지 동양인 투수 최다승 기록을 가지고 있는 노모히데오를 우리는 기억한다.아시아 선수들의 메이저리그 진출에 있어서 파이오니아와 같은 존재이기때문에 일본선수라면 생체적으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한국팬들사이에서도 이 선수의 인기는 상당히 높은 듯 하다.이 노모히데오를 상징하던 것은 두말할 나위도 없이 포크볼이었다. 직구처럼 날아오...

쿠로다와 노모의 다른 매력, 그리고 후지카와에 거는 기대.

쿠로다 히데키 투수는, 이제 일본인 메이저리그 투수들중에서 에이스격과도 같은 존재가 되어버렸다.36세의 나이에도 여전히 95마일이상의 강속구를 뿌리는 모습에는 정말 대단하다고 밖에 할말이 없다.그러나 쿠로다가 일본에서의 지명도와는 달리, 단연 돋보이는 존재가 된 것은 어디까지나 스트라이크존 구석을 찌르며 들어오는 무빙패스트볼의 존재때문이다. 일...

포크볼은 최고였으나 최고는 아니었던 노모 히데오.

 한국내에서 메이저리그 전문 해설자로 송재우씨는 꽤나 이름이 높은 인물이다.필자도 그가 해설하는 경기에 대해선 집중도가 높았던 편인데, 단 한번 인상을 찌푸렸던 적이 있었다.노모 히데오가 쇠락의 길을 걷게 된 원인에 대한 그의 언급때문이었다.노모 히데오의 포크볼은 모두 볼이라는 것이 타자들에게 알려진 이후로 포크볼이 통하지 않게 된 것이 결정적...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