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우에하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제2의 쿠로다가 되려고 하는 타나카 마사히로의 도전

오른쪽 팔꿈치 인대부분단열 부상에서 완전부활을 꿈꾸고 있는 양키스의 타나카 마사히로의 오픈전 결과는 만족스럽다라는 평가를 내릴만 하다.25일 메츠전에서 홈런 한 발을 얻어맞는등 5회도중까지 4안타 3실점했지만 지금까지 오픈전 방어율은 1.74에 불과하다. 이런 안정감있는 투구가 평가되어서인지 뉴욕에서 벌어지는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선발투수로 이미 내정되...

야구의 시작은 투수, 기술적 투구의 최적의 리그 NPB

현재 텍사스에서 릴리프로 뛰고 있는 우에하라 코오지는 공격적인 투구로 유명하다. 적극적으로 스트라이크존을 공략하고 포크볼을 결정구로 삼진을 잡아내는데, 투구템포토 빠른기때문에 정말 컨디션이 좋을 때에는 순식간에 차례차례 삼진으로 상대타자들을 돌려세우는 것은 압권이다.우에하라 코오지는 매우 여사사구율이 낮은 투수다.  메이저리그 통산 9이닝당 사...

야쿠르트의 대 요미우리전 8연승이 감격적이었던 이유.

어제 있었던 요미우리와의 경기에서 야쿠르트는 모처럼 활발한 타격을 보인 요미우리에게 13안타를 얻어맞고 6-3으로 패했다.이로써 올시즌 들어 야쿠르트가 요미우리를 상대로 이어오던 연승은 8에서 종지부를 찍게 되었다.현재 1위를 달리고 있는 야쿠르트에게 8연패를 당하는등 약세를 보인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그 바람에 일치감치 자력우승의 불가능하게 되어버리고 ...

기술적 정통파투수인 우에하라 코오지가 주는 재미.

지난 7월, 볼티모어 오리올즈의 신임감독으로 죠 월터가 오게되면서, 우에하라 코오지는 신 클로저로 지명받았다.이것은 어디까지나 시험적인 시도였으나, 우에하라는 꾸준히 세이브를 쌓으면서 감독의 신뢰를 얻는데 성공했다.보통 팀의 클로저하면 95마일이상의 속구를 던질 수 있는 선수가 맡는 것이 메이저리그에서는 상식으로 통하는 것을 생각해보면, 고작 86-89...

후루타가 가장 빠르게 느꼈다는 우에하라의 직구.

 우에하라 코오지에 대한 일본어 위키피디아 내용을 보면, 그의 직구에 대해 왕년의 명포수 후루타가 언급한 부분이 실려있다. 소개하면 이렇다.古田敦也は「松坂大輔(同期にプロ入りした)より速く感じる」と語ったことがあり、現役引退後にも談話の中で「今までバッテリーを組んだ投手の中で直球が速かったのは誰か」と訪ねられた際「上原ですね。オールスターで初めて実際に球を受けてみて...

사실 무의미하기 그지 없는 스피드건의 수치.

  타자의 스윙의 시작에서 임팩트까지 걸리는 시간은 0.17초에서 0.2초가 걸린다고 한다.따라서 투수가 던진 공이 시속 130km이상일 경우, 타자는 공이 투수판과 홈플레이트 사이의 중간지점정도에 도착했을 때에는, 이미 스윙을 시작하지 않으면 안된다.즉 이 이야기는 아무리 배트스피드가 빠른 타자라 하더라도, 공을 끝까지 보고 배트에 정확하게 ...
1